아태이론물리센터, ‘APCTP 2018 올해의 과학도서’ 선정

  • 기사등록일 : 2018-11-28



(재)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이하 APCTP, 소장 방윤규)가 ‘APCTP 2018 올해의 과학도서’ 10권을 27일(화) 발표했다.

‘APCTP 2018 올해의 과학도서’는 △가장 먼저 증명한 것들의 과학(김홍표, 위즈덤하우스) △과학이라는 헛소리(박재용, Mid) △과학자가 되는 방법(남궁석, 이김) △김상욱의 양자 공부(김상욱, 사이언스북스) △물속을 나는 새(이원영, 사이언스북스) △뷰티풀 퀘스천(프랭크 윌첵, 흐름출판) △송기원의 포스트 게놈 시대(송기원, 사이언스북스) △스핀(이강영, 계단) △전체를 보는 방법(존 밀러, 에이도스) △20세기 기술의 문화사(김명진, 궁리출판)를 포함하여 총 10권으로 이루어졌다.

올해에도 국내작가 저서의 강세가 이어졌다. ‘APCTP 2018 올해의 과학도서’에 이름을 올린 최종 10권의 8권이 국내저자의 저술로 작년 7권 대비 10%의 상승세를 보였다.

국형태 선정위원장(가천대학교 나노물리학과 교수)은 “국내 연구자나 과학저술가에 의한 저술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그 수준도 해외 우수 저술의 번역물과 대등하게 평가된다는 점으로 미루어 보아 과학문화가 국내 출판계에도 점차 저변을 넓혀 뿌리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에 위치한 과학책방 갈다에서 개최될 선정도서 기념식에서는 약 50명의 과학·출판·문화계 다양한 분야 종사자가 어우러져 도서 선정을 기념하는 소통의 장을 형성할 예정이다.

APCTP 웹저널 ‘크로스로드’ 홈페이지에서 ‘APCTP 2018 올해의 과학도서’ 총평 및 각 도서에 대한 서평 등 보다 자세한 정보를 만나볼 수 있다.

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 개요

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APCTP)는 국내 최초이자 한국의 유일한 국제이론물리연구소로서 1996년 설립 이후 이론물리학 및 학제 간 첨단연구, 젊은 과학자 연수, 대중과의 커뮤니케이션 활동 등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으며, 16개 회원국을 비롯한 그 외 지역의 물리학자들과의 국제협력 증진을 통해 아태지역 과학자들의 연구경쟁력 향상 및 세계적 수준의 차세대 과학리더 양성에 힘쓰고 있다. 현재 회원국은 호주, 중국, 일본, 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라오스, 몽골, 인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캐나다 등 16개국이다. 크로스로드 홈페이지: crossroads.apctp.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