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킬라 연구소, 지구 형태에 대한 과학적인 연구로 각종 상 수상

  • 기사등록일 : 2018-12-24



브라질 다킬라(Dakila) 연구협회는 회장 우란디르 페르난데스 데 올리베이라(Urandir Fernandes de Oliveira)를 중심으로 브라질 마투그로수두술 주의회의 축하패를 받아 수학, 물리, 양자역학, 천문학, 지리학과 같은 여러 면에서 인정을 받았다. 최근에 있었던 연구 내용 중에는 지구의 형태에 대한 발견이 주목을 받았는데, 구형이 아니라 평평한 물 위에 대륙들이 볼록하게 생겼다는 것이다.

같은 이유로 다킬라 연구원들은 상파울루 시의회에 속한 브라질 세계 평화국제세력협회(UN)에서 ‘6일 전쟁 영웅’인 카를루스 마세두 아달베르투 이솔라(Carlos Macedo Adalberto Isola) 병장 메달을 받았다.

우란디르 회장에 따르면 이제까지 받은 훈장들은 승리를 의미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 연구의 목적은 지구 형태에 대해 과학과 불일치한 것들을 조사하는 데 있으며, 연구 결과 지구가 구형이라는 기존의 논지를 뒤바꾸었다”고 밝혔다.

다킬라 연구소는 장편 영화 ‘Terra Convexa: O Documentario(볼록한 땅: 다큐멘터리)’을 사이트(convexearth.org)에서 13개의 언어로 개봉하여 이름을 알렸다. 영화의 내용은 지구가 볼록하다는 연구를 뒷받침한다.

연구원들은 7년 동안 세계의 여러 곳을 다니며 연구를 진행했으며, 브라질 내 다양한 정부기관과 전문가들의 지원을 받았다. 또한 외국의 천문학자, 지도 제작자, 지리학자, 지형학자, 토목기사들도 본 연구를 지원했다.

연구에는 최첨단 기계가 동원되었으며, 7가지 과학 실험이 실시되었다. 바다의 수평을 기준으로 두 개의 건물사이의 거리를 재는 축지학, 레이저를 이용한 물의 수평을 재는 실험, 물의 평평함을 재는 실험, 반사를 이용한 착시현상 실험, 배를 이용한 수평선 실험, 중력과 천체를 이용한 실험들이었다.

현재 다킬라 연구원들은 태양과 달에 관련된 과학과 불일치한 내용들을 조사 중이다. 언론 연락처